기업나라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콕콕경제
팬데믹에 떨고 있는 세계 경제

확대보기세계 경제 그래픽 이미지

결국, 세 번째 팬데믹 선언
코로나19가 중국과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팬데믹(pandemic) 공포가 커지고 있다. 팬데믹이란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말로, 세계보건기구(WHO)의 전염병 경보 6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에 해당한다. 그리스어로 ‘pan’은 ‘모두’, ‘demos’는 ‘사람’이라는 뜻이므로, 전염병이 세계적으로 전파되어 모든 사람이 감염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어떤 병이 ‘팬데믹’이 되려면 대다수 사람들이 면역력을 갖고 있지 않은 바이러스가 2개 대륙 이상으로 확산되어야 한다. 비슷한 말인 에피데믹(epidemic)은 팬데믹처럼 대륙을 넘나들지는 않지만 비교적 넓은 동일 권역에 퍼지는 감염병이다. 팬데믹의 전 단계쯤에 해당한다. 또 엔데믹(endemic)은 특정 지역의 주민들 사이에서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풍토병이다. 동남아시아 또는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 말라리아나 뎅기열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인류 역사상 팬데믹에 속한 질병은 많다. 14세기 중세 유럽을 뒤덮으며 7,500만 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흑사병이 대표적이다. 1918년 전 세계 5,000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스페인 독감, 1968년 100만 명이 사망한 홍콩 독감 등도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의 전사자가 900만 명이었다는 것과 비교하면 이 병들의 위력을 감지할 수 있다. 1948년 세계보건기구가 설립된 이후 공식적으로 선포된 팬데믹은 1968년 홍콩 독감과 2009년 신종 플루 두 건밖에 없었고, 이번 코로나19가 세 번째다.

사스·신종플루·메르스 모두 하락 후 단기간에 반등
전염병은 사람들로 하여금 병을 앓게 하거나 죽음에 이르게 해 심각한 인적, 물적 손실을 낳는다. 병에 걸리지 않더라도 전염병 확산에 따른 불안감 증대, 경제심리 위축 등을 통한 부정적인 영향도 크다. 때문에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주요 국제기구 등에서는 2020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계속 낮추며 조정하고 있다. 조업 중단 등을 통해 공급에도 영향을 끼치고, 소비 활동을 줄이면서 수요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과거에도 이런 전염병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꽤 심각했다. 1918년부터 1919년까지 발생한 스페인 독감의 경우, 당시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1인 5억 명이 감염되었고, 이 가운데 약 5,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스페인 독감의 치사율은 2%로 알려져 있지만, 진단할 겨를도 없이 사망자들이 속출해 제대로 된 통계를 집계하지 못했던 탓에 숫자가 잘 맞지 않는다. 당시에는 사망자가 늘어나 총노동 공급이 감소되는 효과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의학이 발달한 현대로 올수록 사망에 의한 직접적인 경제효과보다는 불안 심리에 의한 간접효과가 더 커지고 있다. 2003년에 발생한 사스의 경우, 집중적인 확산 기간은 한 분기 정도였다. 주로 중국 내에서 크게 확산되면서 불안심리가 고조돼 민간소비 위축,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중국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초래했다. 특별한 물적 자본 손실은 없었으나, 중국에 투자한 외국인 기업들을 중심으로 조업 중단이 발생하면서 제조업 생산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 2003년 1분기 11.1%였던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사스 확산기인 2분기에는 9.1%로 떨어졌다. 주로 여행, 숙박, 운수 등 서비스업 업황이 둔화되었기 때문이다.
중국과 교역 관계가 밀접했던 인접국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홍콩의 경우 당시 GDP에서 중국 중간재를 수입해 오는 비율이 16.9%나 됐다. 때문에 홍콩의 경우 산업생산 충격을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 1년이 소요되기도 했다. 한국과 대만은 생산 감소보다는 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관광객이 줄어드는 현상이 나타났다. 그 영향은 한 분기 안에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2년 중동에서 발생해 2015년 우리나라에 크게 확산되었던 메르스 때에도 서비스업 등 내수가 크게 위축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메르스는 사스나 신종 플루 등 다른 전염병보다 전파력도 낮고 우리나라에서의 확산 기간도 3개월 정도로 짧았으나, 치사율이 20.1%로 높아 소비심리를 크게 위축했다. 특히 여행 등이 줄어들면서 항공운송업의 부정적 효과가 가장 컸다. 메르스 확산 직전 월인 2015년 5월을 수준 100으로 보았을 때, 6월에는 그 수치가 0으로 떨어졌다. 이후 조금씩 회복해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데 약 4개월이 걸렸다.

코로나19 통제 여부 예단 어려워
최근의 전염병 사례를 살펴보면 확산 정도, 지속기간, 치사율에 따라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소비위축 등이 단기적으로 크게 발생하다 확산세가 진정되면 빠르게 회복되는 경우가 많았다. 코로나19의 경우도 이런 시각에 맞춰 초반에는 중국중심의 공급망 붕괴에 의한 피해가 주로 거론되었다. 하지만 세계 경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늘어나 영향이 커졌다는 게 문제였다. 현재 중국은 세계 GDP의 17%, 무역의 11%, 관광객의 9%를 차지하고 있어 세계 경제로의 파급력이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
그런데 3월 이후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전환되면서 그 영향을 추정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올 2분기까지 경제 활동 둔화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주요 20개국의 성장 전망치를 기존의 2.1%에서 1.4%로 추가 하향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전염병의 확산으로 경제 펀더멘털 자체가 훼손된 것은 아니기에, 각국 정부가 재정지원 등을 효율적으로 할 경우 회복을 위한 소요기간은 크게 단축될 수 있다는 점이다. 전염병은 앞으로도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주요 요인이기에 이번 기회에 각국이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김윤지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조회수 : 2,718기사작성일 : 2020-04-06
기사 만족도 평가
별 개수를 클릭하여 기사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이 기사의 별점
평균 5점 / 2
  • 매우 불만족
  • 불만족
  • 보통
  • 만족
  • 매우 만족
별 5개 / 매우 만족

의견글 작성
  • (삭제 시 필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메뉴 열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