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나라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문학, 사람을 읽다
후원의 행운 뒤에 동성애 고통 안고 산 낭만주의 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

확대보기

14년간 후원한 미망인 폰 메크와의 인연
“그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은 내 삶에 가장 큰 선물이죠. 나를 그 사람의 정부(情婦)쯤으로 본다면 그건 말도 안 될 얘기라고요. 난 그의 육체가 아니라 그의 음악을 사랑하죠. 그를 위해서 쓰는 돈은 아깝지 않아요. 인류 역사에 길이 남을 명곡을 탄생시키는 데 한몫 거들 수 있으니까요.”
19세기 후반 무려 14년 동안 지속적으로 한 작곡가에게 거액을 생활비로 보내준 러시아 철도왕의 부인 나제시다 폰 메크(Nadjeshda von Meck)의 당시 주장이 이랬다. 그녀의 조건 없는 후원이 없었다면 낭만주의 대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Piotr Ilyitch Tchaikovsky, 1840~1893)의 교향곡들은 생겨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53세로 죽기 전까지 차이콥스키의 중년 인생은 불행과 행운이 교차했다. 매월 생활과 작곡에 필요한 활동비를 지원해준 폰 메크는 그에겐 행운의 여신이나 다름없었다. 폰 메크의 후원은 당시 러시아 시대상과 직결된다. 차이콥스키가 활동하던 시대 러시아에서는 귀족이나 부자들이 예술활동을 하는 이들을 지원하는 것이 매우 명예로운 일이었다. 예술가들이 명성을 얻으면 그에 못지않게 후원자들에게도 명예가 따랐다.
남편이 사망한 뒤 우울증에 빠져 있을 때 차이콥스키의 교향곡에 심취한 폰 메크는 인류 예술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유능한 인재를 지원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안고 해마다 6,000루블을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그녀는 후원하면서 단서를 붙였다. 편지는 주고받을 수 있지만 절대로 직접 만나지는 않겠다는 것이었다. 여기에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재력가 부인은 아이가 열두 명 있었고 자신을 지켜보는 가문의 눈이 있었으므로 마음속으로는 연정을 품으면서도 자제할 수밖에 없었다. 자기관리를 하려는 철저한 계산이었던 셈이다. 실제로 차이콥스키와 폰 메크는 1876년부터 14년간 인연을 이어갔지만, 한 번도 공식적으로 만나거나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두 사람은 이 기간에 1,000여 통이 넘는 편지를 주고받았을 뿐이다. 폰 메크의 후원으로 가난뱅이 작곡가 차이콥스키는 작곡 활동을 안정되게 할 수 있었고, ‘백조의 호수’를 비롯한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교향곡 6번 비창
차이콥스키는 1893년 이 곡을 완성하여 직접 지휘봉을 들고 초연한 뒤 열흘도 안 돼 생을 마감했다. 클래식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이 작품은 폰 메크 부인과 갑작스럽게 단절한 이후 그의 처절하고 비통한 심정을 담았다. 유년 시절 어머니를 잃고 30대 중반이 될 때까지 여성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지 못한 차이콥스키에게 후원자 폰 메크 부인은 정신적으로 가장 크게 의지한 존재였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작곡가의 비탄과 번민이 고스란히 녹아든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동성애자 차이콥스키의 결혼과 절망
폰 메크가 행운의 여신이었다면 평생 암 같은 존재로 차이콥스키를 힘들게 한 악녀가 바로 안토니나 밀류코바다. 20대 중반부터 음악원 교수로서 후학 양성과 작곡 활동을 병행해오던 차이콥스키는 30대 중반이 되도록 결혼을 하지 않았다. 여기에는 첫사랑의 배신으로 다시 사랑을 하지 못한 심리적 요인도 있었지만, 그에게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할 사연이 있었다. 동성애자였던 것이다.
그 시대 러시아에서 동성애는 사회적으로 허용되지 않았지만 그가 동성애자라는 소문은 암암리에 나돌았다. 한창 잘나가는 작곡가에게는 앞을 가로막는 치명적인 일이었기에 엄청난 고민이자 시련이었다. 이때 제자였던 밀류코바는 그에게 사랑을 구걸하면서 결혼해주지 않으면 죽겠다고 극단적으로 달려들었다. 차이콥스키로서는 그녀와 결혼하는 것이 대외적으로 동성애 불씨를 가라앉힐 기회라고 여겼다.
하지만 그가 말했듯이 결혼은 그의 인생에서 가장 큰 실수가 되었다. 애정 없는 결혼인 데다 성적으로 불협화음이 뻔했으니 그럴 수밖에 없었다. 밀류코바는 잠자리를 피하는 차이콥스키에게 온갖 욕설을 퍼부으며 괴롭혔고, 자책감에 빠진 차이콥스키는 호수에 몸을 던지는 자살 소동까지 벌였다. 그 후 그녀에게서 몸은 자유로워졌지만 생활비를 줘야 했다. 더욱이 그녀는 다른 남자를 만나 아이를 낳고 살면서도 법적 부부라는 이유를 내세워 차이콥스키를 협박하고 돈을 뜯어갔다. 폰 메크 부인의 후원이 없었다면 그의 음악도 삶도 일찌감치 막을 내렸을지 모른다.

콜레라? 자살?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
차이콥스키는 1893년 10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비창’ 초연을 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과 작별한다. 당시 그의 사인은 콜레라로 알려졌고 장례식은 국장으로 치러졌다. 하지만 그의 죽음을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다. 폰 메크 부인의 후원이 끊긴 이후 외로움과 비참함을 견디지 못해 자살했다는 설도 있지만, 가장 유력한 것은 본인이 원해서가 아니라 자살을 강요하는 부류의 강압으로 죽었다는 것이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음악공부를 했지만 부친의 뜻에 따라 법률학교에 입학했고 졸업한 후엔 법무성 서기로 근무했다. 하지만 끝내 음악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다시 음악원에 들어가 공부했고 음악가로는 성공을 거두었다. 하지만 동성애가 그의 삶 내내 주홍글씨처럼 따라다녔다. 밀류코바와 악연이 그러했고 폰 메크 부인의 후원 중단 또한 이와 무관하지 않다. 게다가 그가 한 귀족 청년과 사귄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법률학교 동창생인 고위 관료들로부터 자살을 강요받아 치사량의 약물을 마시고 죽었다고 한다.
불행과 행운을 함께 안고 작곡 활동에 열정을 바친 차이콥스키는 작곡가로서 유럽 음악의 전통을 존중했기에 민족적인 러시아 음악풍과 서유럽 음악풍을 잘 절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피아노 협주곡 제1번, 백조의 호수, 에프게니오네긴, 바이올린 협주곡, 잠자는 숲속의 미녀, 호두까기 인형, 비창 등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켜 러시아 교향곡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그의 삶에는 늘 햇살과 비바람이 공존했다.

박창수 전문기자

조회수 : 1,529기사작성일 : 2018-02-06
기사 만족도 평가
별 개수를 클릭하여 기사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이 기사의 별점
평균 5점 / 2
  • 매우 불만족
  • 불만족
  • 보통
  • 만족
  • 매우 만족
별 5개 / 매우 만족

의견글 작성
  • (삭제 시 필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메뉴 열기
맨위로